기사검색

민간잠수사에 '비밀 지키라는 각서' 받은 해경

세월호 인양이 목적, '실종자 수색은 뒷전'

가 -가 +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4/06/12 [00:01]

세월호 수색과정에서 해경은 민간잠수사들에게 비밀을 지키라는 각서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또 처음부터 인양에 목적이 있었던 거지, 실종자 수색은 뒷전이 아니였겠는냐는 의문도 제기했다.

JTBC 9시 뉴스에 따르면 민간잠수사 신동호씨와의 인터뷰에서 신 씨는 "5월16일 현장에 투입되면서 언딘 바지선에서 각서를 작성했다"고 밝혔다.

각서 내용은 세월호 수색 과정에 있는 있었던 일을 발설할 때는 5년 동안 민형사상의 책임을 져야 한다는내용이었다.

신 씨는 문장들을 직접 작성했냐는 질문에 "사인만 했고, 그날 같이 올라간 잠수사 8명이 같이 썼고 다른 잠수사들도 작성한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세월호 수색 비밀 누설을 막으려는 각서는 해경이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신 씨는 언딘 바지선에서 각서를 썼으며 언딘 측도 이런 각서를 제출하는 것을 알고 있는 것으로 말했다. 

신씨는 "그때 당시는 경황이 없어 사인만 했는데 지금 와서 돌이켜 보니까 현장에서 이뤄지는 해경의 무능. 어떤 우리가 알 수 없는 이해관계 이런 것들 때문에 함구하라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11일 신 씨가 각서를 돌려받으려 진도에 내려가 범정부사고대책본부 상황실에 가서 돌려달라고 하였더니 각서 존재 사실이 없다, 그러나 한번 알아보겠다고 대답했다

신 씨가 각서를 돌려 받으러 항 이유는 "두 번째 민간 잠수사 이민섭씨가 사망했는데 이 사건을 수사하지 않는 것 같다. 이 사건은 명백하게 과실치사다. 안전장치를 하지 않고, 안전 준비를 하지 않고, 절단하는 바람에 가스가 고여서 폭발한 사건이다. 그래서각서 쓴 사실을 공개하게 된 이유이다"고 하였다.

각서 내용을 보자면 5년 이내에 이 얘기를 하면 안 된다 이런 얘기가 들어간 걸로 알고 있는데 그럴 경우 민형사상 책임지겠다고 쓰신 셈이 되는데, 불안하지 않냐?는 질문에 신 씨는 "불안할 것 같으면 나왔겠느냐? 전혀 불안할 것 없다"고 잘라 말했다.

처음부터 구조 목적으로 민간 잠수사들을 모집한 것이 아니라 선체인양 목적으로 민감 잠수사를 모집했느냐?는 질문에 신 씨는 "제가 여기 와서 수색하고 일련의 돌아가는 과정들과 해경들이 하는 행동들을 봤을 때 저는 그렇게 생각한다. 인양에 목적이 있었던 거지, 애초부터 실종자 수색은 뒷전이었다"고 확신했다. 

범대본은 현장에서 벌어진 일을 외부에 누설하지 말라는 내용이 담긴 '서약서'를 받은 사실은 인정했다. 또 이 서약서는 현장에 투입되는 모든 민간 잠수사들에게 받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실종자 가족이나 희생자의 사적인 내용이 외부에 알려지는 것을 막으려 하는 의도일 뿐이며, 정부가 민간과 함께 일할 때 통상적으로 받은 서약서다"라고 주장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세월호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