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박원순 부인 '강난희' 모습 드러내...'조용히 선거 돕고 있었다'

정몽준은 할말이 없어... 오직 사과와 후보직 사퇴까지도...

가 -가 +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4/05/29 [10:07]

6.4 지방선거를 앞두고 새누리당 정몽준 서울시장 후보측이 새정치민주연합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를 향해 부인 출국설을 퍼뜨리며 공격했던 박 후보의 부인이 정작 국내에서 조용하게 선거운동을 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새누리당 정몽준 서울시장 후보측이 박원순 후보의 부인 출국의혹을 제기한 박 후보의 부인이 자택에서 모습이 포착됐다.<사진 MBN>

박 후보의 부인 강난희씨는 모습이 MBN 카메라에 처음으로 모습이 포착됐다. 여유 있는 표정의 강 씨는 그동안 조용히 선거지원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MBN은 28일 박 후보의 자택에서 대기하며 부인 출국설의 진실을 파헤쳤다.
MBN 보도에 따르면 박 후보가 오전 재킷을 든 채로 급히 차량에 오르지만, 부인 강난희 씨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한참을 기다린 끝에, 마침내 강 씨가 집 밖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지인들과 함께 나온 강 씨는 인터뷰는 정중히 거절했지만, 취재진과 인사를 나누는 등 비교적 여유 있는 모습이었다.

또 일각에서 제기된 '성형 부작용설'과 관련해 강 씨의 얼굴은 지난 2012년과 올해 4월의 모습과 비교해 봤을 때 큰 차이는 없어 보였다. 주변에선 강 씨가 조용히 선거 지원을 해 왔다고 전했다.

정 후보 선거운동본부 이수희 캠프 대변인이 박 후보 부인의 출국설을 제기하며 서민후보 이미지를 흠집내기하며 네거티브 전략을 구사했으나 이제 정 후보 측은 할말이 없게됐다. 

정 후보는 당사자인 박 후보의 부인에도 불구하고 집요하게 물고늘어지다 결국 한순간에 허위 사실로 남을 헐뜻는 못된 소인배가 되었다.

이제 그의 입에서 무슨 말이 나올까. 남은 것은 무릎꿇고 정중하게 사과한다는 말밖에 없게됐다. 후보직 사퇴까지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박원순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