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기자의눈]검찰의 최동욱 발표..왜 믿음이 안갈까

유전자 검사를 안했지만 경험칙으로 다 안다?

가 -가 +

이호두 기자
기사입력 2014/05/08 [23:58]

검찰은 8일 언론을 통해 '채동욱 전 검찰총장의 혼외자 공방에 대해 사실상 진실' 이라고 발표했다.
 
검찰은 "친자관계는 유전자 검사에 의하지 않고는 100% 확실한 결론을 내릴 수 없다"면서도 "간접사실과 경험칙에 의해 판단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채 전 총장 혼외자 의혹은 국가정보원의 선거개입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가 발단이 됐다는 지적이 끊임없이 제기돼왔다. 지난해 6월14일 검찰은 채 총장의 지휘하에 국정원에 대한 압수수색 등 강도 높은 수사 끝에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공직선거법과 국정원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기소했다.
 
정치권과 검찰 안팎에서는 수사를 강하게 밀어붙인 채 전 총장이 정권 핵심부에 미운털이 박혀 조만간 ‘찍혀나갈’ 것이란 얘기가 돌았다.
 
그러다 결국 지난해 9월 조선일보와 국정원에 의해 '채동욱 혼외자' 의혹이 전면에 부각되었고 채 총장 본인이 '유전자 검사 응하겠다'며 강하게 응수하였지만 청와대의 압력에 밀려 결국 사퇴하였다.
 
검찰이 내놓은 증거들은 채 전 총장을 내사한 직접적 증거보다는 상대방으로 지목된 임모 여인을 수색하여 얻어낸 정황들이었다. 산부인과 기록과 채총장과 함께 찍은 사진, 이메일 등의 것이었다.

이에 대해 채 전 총장 본인은 아무런 입장을 내놓고 있지 않다.
 
▲ '서울시 공무원 간첩 조작 사건' 무죄선고받은 유우성 씨     © 인터넷


박근혜 부정선거 의혹과 국정원의 비리를 건드렸다가 된서리를 맞은 채 전 총장의 '사실상.. 유죄' 라는 검찰발표를 보며 국정원과 검찰에 의해 '조작간첩'으로 몰렸다가 무죄를 선고받은 유우성 씨가 떠오르는 것은 왜일까?
 
아직 내 믿음이 부족한가보다.
국가안보 국정원, 정의와 결백의 검찰을 믿어야 하는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