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모친상 당한 유시민 .."사랑과 감사로 담담하게 보내드려"

"서동필 어머니 안녕히 가세요.. 당신의 삶에 만족, 슬프거나 아프지 않습니다"

가 -가 +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9/05/22 [09:35]

23일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엔 불참키로

 

유시민 노무현 재단이사장. 연합뉴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2일 모친상을 당해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리는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 참석이 어려워졌다. 

 

노무현재단 관계자는 22일 “상주로서의 책임을 다해야 하는 만큼 추도식 참석이 어렵다”며 “오늘 이사회에서 추도식 인사말 등은 다른 사람이 하거나 혹은 제외할지 논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노무현재단에 따르면 유 이사장은 전날 회원들에게 보내는 편지를 통해어머니 서동필 여사가 89세의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을 전했다. 그는 편지에서 "어머니가 여든 아홉해를 살고 세상을 떠나셨다"면서 "저를 위로하러 올 필요는 없다. 슬프거나 아프지 않다"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어머니는 병상에 계셨던 지난 2년 반 동안, 자신의 삶에 대한 만족감과 자부심을 여러차례 표현했다. 다시는 목소리를 듣고 손을 잡을 수 없게 된 것은 아쉽지만, 저는 어머니의 죽음이 애통하지 않다. 사랑과 감사의 마음으로 담담하게 보내드렸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제 어머니를 생전에 아셨고, 꼭 작별인사를 하고 싶으신 분이 계시다면 굳이 오시지 말라고는 하지 않겠다. 그러나 마음 속으로 '서동필 어머니, 안녕히 가세요'라고 인사해 준다면, 그것으로 충분하다"고 했다.

 

유 이사장은 "그래도 꼭 오겠다면, 꽃이나 조의금은 정중하게 사양하기로 저희 6남매가 의견을 모았다는 점을 생각해달라. 간단한 다과를 준비했으니 함께 나누면서 삶과 죽음에 대해 사유할 기회로 삼았으면 좋겠다"며 "위로 말씀과 마음의 인사를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 우리는 우리들 각자의 삶을 의미있게 꾸려나가기로 하자"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유 이사장은 "위로 말씀가 마음의 인사를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며 "우리는 우리들 각자의 삶을 의미있게 꾸려나가자"고 적었다.

 

유 이사장은 지난 21일 오후 7시 30분으로 예정됐던 영화 '시민 노무현' GV (관객과의 대화)행사 참석도 긴급히 취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CGV 측은 "'유시민 작가가 긴급한 개인한 개인사정으로 참석이 어렵게 됐다. 깊이 사과드린다"고 안내했다.

 

한편 유 이사장의 어머니 서동필 여사의 장례식장은 일산병원 8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24일 오전 6시다.

 

다음은 유 이사장이 보낸 편지 전문

 

[어머니의 별세에 대하여]

 

안녕하세요. 회원 여러분.
제 어머니가 여든 아홉해를 살고 세상을 떠나셨습니다.
어머니는 병상에 계셨던 지난 2년 반 동안,
자신의 삶에 대한 만족감과 자부심을 여러차례 표현하셨습니다.
다시는 목소리를 듣고 손을 잡을 수 없게 된 것은 아쉽지만,
저는 어머니의 죽음이 애통하지 않습니다.
사랑과 감사의 마음으로 담담하게 보내드렸습니다.
조문을 가야할까, 생각하시는 분들께 말씀드립니다.
저를 위로하러 오실 필요는 없습니다. 슬프거나 아프지 않으니까요.
제 어머니를 생전에 아셨고, 꼭 작별인사를 하고 싶으신 분이 계시다면,
굳이 오시지 말라고는 하지 않겠습니다.
그러나 마음 속으로 '서동필 어머니, 안녕히 가세요'라고 인사해 주신다면, 그것으로 충분합니다.
그래도 꼭 오시겠다면, 꽃이나 조의금은 정중하게 사양하기로 저희 6남매가 의견을 모았다는 점을 생각해 주시기 바랍니다.
간단한 다과를 준비했으니 함께 나누면서 삶과 죽음에 대해 사유할 기회로 삼았으면 좋겠습니다.
위로 말씀과 마음의 인사를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우리는 우리들 각자의 삶을 의미있게 꾸려나가기로 합시다.
유시민 드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